매년 연초에 야심차게 세운 새해 계획을 대부분 지키는 사람들은 몇이나 될까? 헬스장만 봐도 연초에는 새로 PT를 끊은 사람들로 특히나 붐비지만, 조금 시간이 지나면 다시 평소대로 돌아온다.

목표를 이루는 방법론에 대한 연구와 시도는 끊임없이 이뤄져 왔고, 우리 일상 생활에서도 새 시도의 결과물들을 심심찮게 접할 수 있었다. 약 1년 반 전에는 ‘챌린저스’라는, 돈을 걸고 습관을 형성하는 어플이 출시되어 긍정적인 반응을 받기도 했다. 약 한 달 후, <구글이 목표를 달성하는 방식 OKR>라는 책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에 많은 사람들이 열광했고, 이번에야말로 목표를 이뤄보자며 다짐했다.

<아주 작은 습관의 힘>은 ‘목표’를 세우는 데에 집중하면 안 된다는 충격적인 일침을 날린다.

목표를 완전히 무시하고 오직 시스템에만 집중한다면 그래도 성공할까? … 나는 ‘그렇다’고 생각한다.

왜 우리가 목표를 세우고 있으면 역설적으로 이를 이루기 어려운지, 그렇다면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하는지, 남다른 어려움을 ‘조금씩만 더’ 신경써서 극복한 저자의 경험과 행동과학 연구 결과들을 접목하여 풀어낸 <아주 작은 습관의 힘>은 그래서 새로웠다.

목표가 아닌 시스템에 집중하자

저자는 목표와 시스템의 차이를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목표는 우리가 얻어내고자 하는 결과이며, 시스템은 그 결과로 이끄는 과정이다.

목표는 누구나 세운다. 원하는 것을 이룬 사람과 못 이룬 사람 둘 다 목표가 있다. 그렇기에 목표를 잘 세우는 것이 궁극적인 답이 될 수 없다. 작가는 두 경우의 차이는 목표 설정이 아닌, 시스템에 있다고 봤다. 목표를 생각하는 데에 많은 노력을 들이는 것은 여러 가지 부작용이 있으며, 이에 비해 우리가 과정을 개선하는 데에 집중하는게 더 나은 결과를 낼 수 있다는 것이다.

시스템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좋은 습관을 들이고, 나쁜 습관을 없애야 한다. 그러나 우리 모두가 알듯이, 좋은 습관을 들이기는 어렵고, 나쁜 습관을 들이기는 쉽다. 습관을 형성하는 데에도 우리가 적용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

저자는 이에 대해 ‘정체성 중심의 습관’의 중요성을 설명한다. ‘날씬해지고 싶어’와 같이 특정 결과를 바라고 세우는 습관은 장기적으로 가져가기 어려우며, ‘나는 건강한 사람이고, 건강한 사람은 이러한 행동을 하지 않을까?’처럼 자신의 정체성을 위주로 습관을 들여야 한다. 즉, 결국 원하는 결과를 얻기 위해서는 내가 어떤 사람인지, 자기 정체성부터 고민을 해야 한다.

그 다음 단계는 스스로 작은 성공들을 만들어내는 것이다. 이 작은 성공들은 본인의 새 정체성을 강화해주는 역할을 한다. 그러면 이는 더욱 더 많은 작은 성공들을 만들어 낼 원동력이 되어주는 선순환이 시작된다.

앞으로 내 모습은?

많은 사람들처럼 나는 항상 이루고 싶은 목표들 위주로 생각을 해왔다. 크리스마스까지 특정 피아노 곡을 연습해서 길거리 연주를 하겠다던지, 한 달 뒤까지 열심히 준비해서 바디프로필을 찍어보겠다던지 등 나름 구체적이며 기한이 있는 목표를 세우기 위해 노력을 했다. 실제로 이러한 목표 중 의지력을 발휘해 이룬 목표도 꽤 있다.

그러나 이것이 궁극적으로 내 인생을 변화했냐고 묻는다면 ‘아니요’다. 바디프로필을 찍기 위해 나는 1달 간 닭가슴살과 바나나 위주로 섭취하며, 하루 2시간씩 운동을 하고 금주를 했다. 그렇지만 바디프로필을 찍은 이후부터 한동안 나는 운동을 안 했고, 현재까지도 그때만큼 꾸준하게 운동하는 것을 유지하지 못 하고 있다. 목표 위주로 생각했기에 이러한 부작용이 있었다.

심지어 위 목표들과 달리 보상이 와닿지 않아서 중도 포기한 목표들도 많다. 예를 들자면 게임 일러스트를 잘 그리고 싶었고, 매주 1개씩 그려보겠다는 야심찬 목표도 세웠지만, 그림 연습은 어느 순간부터 흐지부지 되었고, 반 년이 넘도록 손에 안 잡고 있다.

나는 꾸준히 하는 사람이라는 정체성을 새로이 가져가고자 한다. 좋아하는 것을 꾸준히 매일 하는 것은 생각보다 쉬운 일이 아니고, 많은 사람들이 해내지 못한다. 이 점을 오히려 역으로 생각해서, 팔로워 몇 명을 만들겠다는지 등의 목표보다 꾸준히 매일 활동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려고 노력할 것이며, 여기서 만족감을 얻고 싶다.

최근에 네이버 블로그와 유튜브를 새로 개설했다. 네이버 블로그는 최근 며칠 동안 연속으로 매일 글을 작성하고 있으며, 유튜브도 꾸준히 영상 편집을 해서 업로드하려고 노력중이다. 이러한 1%의 노력들이 모여, 복리적으로 비약적인 결과로 이어지도록 꾸준히 노력해보겠다.


[ 인상 깊은 문구 ]

  • 우리 모두 인생에서 불행을 겪지만 장기적으로 볼 때 인생은 대개 습관으로 결정되곤 한다. … 자잘한 승리들과 사소한 돌파구들이 모여서 점진적인 발전이 이뤄졌다. (p. 18)
  • 습관은 복리로 작용한다. 돈이 복리로 불어나듯이 습관도 반복되면서 그 결과가 곱절로 불어난다. (p. 34)
  • ‘잠재력 잠복기’라고 부르는 기간을 돌파할 때까지 습관을 유지해야 한다. (p. 41)
    열심히 하는데 성과가 없다고 불평하는 건 온도가 영하 4도에서 영하 1도까지 올라가는 동안 왜 얼음이 녹지 않느냐고 불평하는 것과 같다.
  • 시스템과 목표의 차이 (p. 43)
    목표는 우리가 얻어내고자 하는 결과이며, 시스템은 그 결과로 이끄는 과정이다. (p. 44)
  • 목표를 완전히 무시하고 오직 시스템에만 집중한다면 그래도 성공할까? … 나는 ‘그렇다’고 생각한다. (p. 44)
    더 나은 결과를 내고 싶다면 목표를 세우는 일은 잊어라. 대신 시스템에 집중하라. … 목표를 생각하느라 너무 많은 시간을 들이고 시스템을 고안하는 데는 시간을 투자하지 않을 때 문제가 발생한다. (p. 45)
  • 목표 뒤에는 이런 가정이 내포되어 있다. ‘목표에 도달하면 행복해질거야.’ 목표를 우선으로 생각하는 태도의 문제는 다음 표지판에 도달할 때까지 행복을 계속 미룬다는 것이다. (p. 46)
  • 많은 사람이 목표를 달성하고 나면 과거의 습관으로 쉽게 돌아가곤 한다. (p. 48)
  • 많은 사람이 자신이 얻고자 하는 것에 초점을 맞춰 습관을 변화시키려고 한다. 그러나 이런 태도는 결과 중심의 습관을 형성한다. 그러나 지속하기 위해서는 정체성 중심의 습관을 세워야 한다. 이는 내가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지에 집중하는 데서 시작한다. (p. 52)
    근본적인 믿음이 변화하지 않는다면 습관을 바꾸기란 무척이나 어렵다. 새로운 목표와 계획을 세웠지만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변화하지 않았다면 말이다. (p. 54)
  • 자신의 어떤 모습에 자부심을 가질수록 그와 관련된 습관들을 유지하고 싶어진다. (p. 55)
  • 자신이 바라는 최고의 모습이 되려면 자신의 믿음들을 끊임없이 편집하고, 자기 정체성을 수정하고 확장해야만 한다. (p 58)
  • 이 작은 변화들을 한데 모으면 습관이 정체성을 변화시키는 경로임을 알게 될 것이다. 자신을 바꾸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자신이 하는 일을 변화시키는 것이다. (p. 62)
    변화는 다음의 간단한 두 단계로 이뤄진다. (p. 63)
    1.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지 결정한다.
    2. 작은 성공들로 스스로에게 증명한다.
  • 습관을 세우는 과정은 ‘신호, 열망, 반응, 보상’이라는 네 가지 단계로 간단하게 나눌 수 있다. (p. 73)
  • ‘행동 변화의 네 가지 법칙’ (p. 81)
    좋은 습관을 만들고 나쁜 습관을 깨뜨리는 간단한 규칙들을 제공
    좋은 습관을 만드는 방법
    신호 -> 분명하게 만들어라
    열망 -> 매력적으로 만들어라
    반응 -> 하기 쉽게 만들어라
    보상 -> 만족스럽게 만들어라
    나쁜 습관을 깨뜨리는 방법
    신호 -> 보이지 않게 만들어라
    열망 -> 매력적이지 않게 만들어라
    반응 -> 하기 어렵게 만들어라
    보상 -> 불만족스럽게 만들어라



Auth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