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지정도서

  1. 일시 : 2020년 8월 2일 오전 10시
  2. 장소 : 강남역 스터디 카페
  3. 도서 : 사피엔스
  4. 저자 : 유발 하라리
  5. 발제자 : 김동영

(Brainstorming) 이 책을 읽으면서 가장 인상깊은 문구 하나씩을 이야기 해보자.

  1. 인지혁명

호모 사피엔스의 가장 큰 특징은 존재하지 않는것을 만들어내고 그것을 믿는다는 것이다. 이 방식으로 사피엔스는 엄청난 협력망을 만들고 집단으로 행동할 수 있었다. 그 중에 사상이 있다. 예를 들어, 백인은 백인우월주의를 믿고 전파했다. 그리고 흑인조차 나중에는 이 편견을 믿고, 실제로 그렇게 행동했다. 하지만, 백인우월주위는 존재하지 않는다, 백인이 만들어낸 것이다. 이 예처럼, 우리가 지금까지 의식하지 못 했지만 사실은 존재하지 않는 것이지만, 믿고 그렇게 행동해온 사상과 편견에는 어떤것이 있을지에 대해서 이야기 해보자.

2. 

우리는 저번 달 도서 “지리의 힘”을 읽으며 전 지구를 통합하는 보편적 질서 체계에 대해 이야기 했다. 그리고 그것은 실현되기 어렵다는 이야기가 많았다. 그렇다면 세계는 지금 점점 다양해 지고 있을까, 정상 상태(더 이상 변하지 않는 상태)일까, 통일화되고 있을까. 이 저자는 세계는 통일화되고 있다고 말한다. 통일화되고 있는 것에는 여러가지 요소가 있다. 그 중에 가장 지배적인 요소는 돈, 제국, 종교이다.

이 중 이 시대 최고의 정복자는 미국도, 기독교도, 민주주의도 아니다, 바로 ‘돈’이다. 돈은 이 세상 대부분의 지역에서 통용된다. 자본주의와 돈의 태생에 대해 책에서 자세히 나와있다. 그리고 장점도 익히 잘 알고 있다. 그러나, 세상에 완벽한 주의가 있을까. 자본주의도 약점을 가지고 있고, 점점 드러나고 있다. 자본주의가 가지는 강점과 약점에 대해서 이야기 해보고, 자본주의가 앞으로 더 굳건한 지위를 유지하고 기독교와 불교처럼 오래 존속할 수 있을지, 세계 최고의 종교가 될 것인지에 대해 이야기 해보자.

3. 제국

제국은 나쁜것이라고 할 수 있을까. 좋은것이든 나쁜것이든 이미 이 세상 대부분의 것은 제국의 유산이라고 저자는 말한다. 우리나라도 예외가 아닐수 없다. 우리나라 또는 가까운 나라 일본,중국,북한에서 제국의 유산은 무엇이 있을까?

그리고 그것은 그 이전의 각 나라의 전통과 문화에 어떤 영향을 끼쳤을지 이야기 해보자. 또 미래의 지구제국은 어떻게 될지 상상해보자.

4. 종교

“우리는 세상의 신념들을 신 중심의 종교와 자연법칙을 기반으로 한다고 주장하는 신 없는 이데올로기의  두 종류로 나눌 수 있다”고 저자는 말한다. 신 중심의 종교로 기독교, 이슬람교가 있다. 자연법칙 이데올로기로 불교, 유교, 인본주의가 있다. 인본주의는 자유주의적 인본주의, 사회주의적 인본주의, 진화주의적 인본주의 등 으로 나뉜다. 이에 연관되어 자본주의, 공산주의도 탄생했다. 우리는 각자 어떤 종교들을 믿는지 생각해보고, 이 종교가 각자의 생에서 하는 역할과 영향을 이야기 해보자.

(plus) 5. 행복

행복에 관한 5가지 인용문을 나열하겠다.

“무엇보다 중요한 사실은, 행복이 부나 건강, 심지어 공동체 같은 객관적 조건에 전적으로 좌우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이다. 행복은 객관적인 조건과 주관적인 기대 사이의 상관관계에 의해 결정된다.” – 유발 하라리

자본주의 사회에서 쇼핑은 패배가 예정된 게임이다. 우리가 자본주의 사회를 살면서 정말로 행복하고 싶다면, 소비에서 행복을 찾기보다는 내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 맺음에서 답을 찾아야 할지도 모른다. 내 안의 감정을 관찰하고,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 개선에서 스스로의 자존감을 회복하는 과정, 그 속에서 우리는 진정한 행복을 찾을 수 았을 것이다” – EBS 다큐프라임 자본주의

“행복한 소비를 욕망으로 나눈 것” – 폴 새무얼슨

번뇌는 집착에서 일어난다는 것, 번뇌에서 완전히 벗어나는 유일한 방법은 집착에서 완전히 벗어나는 데 있따는 것, 집착에서 완전히 벗어나는 유일한 방법은 실재를 있는 그대로 경험하도록 마음을 훈련시키는 데 있다는 것” – 고타마

“무소유란 아무것도 갖지 않는다는 것이 아니라, 불필요한것을 갖지 않는다는 것이다. 우리가 선택한 맑은 가난은 부보다 훨씬 값지고 고귀한 것이다” – 법정스님

이 책의 저자는 행복은 객관적인 조건 뿐만 아니라 주관적인 조건이 행복을 결정한다고 말한다. 객관적인 조건은 물질적인 풍요, 건강 그리고 좋은 공동체 등 이 있다. 주관적인 조건은 모든 개인마다 다른 행복에 대한 특질이다. 부처와 법정스님 그리고 폴 새무얼슨은 욕망을 낮추면 자연스레 편안한 행복이 찾아온다고 말한다. 3000년에 걸쳐 이 들은 다른 문장으로 같은 의미를 전달하고 있는것 같다.

이 책을 읽기 전과 후의 행복은 어디서 오는것이라고 생각했는지, 그리고 만약 이 들의 말이 사실이라면 우리는 주관적 기대와 욕망으로 불리는 이 것을 변화시켜 행복해 질 수 있을지에 대해 이야기 해보자.

Auth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