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월 27일 브이아크에서 2019 The S of STEW가 열렸습니다. 8명의 정회원과 김익수 멘토님이 참여한 S모임에서는 ‘~에서 하면 안 되는 것’을 주제로 스피치가 진행됐고, ‘올해의 단어’를 만드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세션1. ‘~에서 하면 안 되는 것’

세션1에는 정회원 5명이 발표 했는데요. 각각 ▲오세용 ‘커리어 변경 시 하면 안 되는 것 ▲황보정아 ‘여행가서 하면 안 되는 것’ ▲이윤석 ‘인생에서 하면 안 되는 것’ ▲진유리 ‘결혼 준비 시 하면 안 되는 것’ ▲김지용 ‘사업에서 하면 안 되지만 하게 되는 3가지’입니다.

▲오세용 ‘커리어 변경 시 하면 안 되는 것’

오세용 팀장은 개발자, 창업자, 기자로 커리어를 변경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느낀 이야기를 나눴는데요. 각 포지션의 특징과 변경 시 겪었던 어려움 그리고 기억해야 할 것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그는 언젠가 또 커리어를 바꾸겠죠?

▲황보정아 ‘여행가서 하면 안 되는 것’

황보정아 멤버는 많은 여행 경험을 자랑합니다. 2월 16일 현재도 베트남 여행을 즐기고 있는데요. 다양한 여행 경험으로 멤버들에게 자신만의 꿀팁을 전했습니다.

이번 베트남 여행은 쌀국수를 사러 간 것이 틀림없습니다.

▲이윤석 ‘인생에서 하면 안 되는 것’

가장 무거운 제목을 들고 왔지만, 가장 재밌는 발표를 보여준 이윤석 멤버입니다. 20대 동안 돈을 불리기 위해 했던 다양한 활동에 대해 나눴습니다. 그리고 하지 말아야 할 것을 알려줬죠.

물론, 그는 다 해봤습니다.

▲진유리 ‘결혼 준비 시 하면 안 되는 것’

STEW 멤버들이 하나, 둘 결혼을 준비합니다. 진유리 멤버는 그동안 다양한 경험을 나눠왔는데요. 이번 모임에는 ‘결혼’이라는 진지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발표 후 누구도 쉽게 질문하지 못한 것은 비밀입니다.

▲김지용 ‘사업에서 하면 안 되지만 하게 되는 3가지’

STEW 운영진에 따르면, 공식모임 주제 선정 시 가장 고민하는 것이 ‘김지용 멤버가 수학GPS 이야기를 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그는 또 다시 수학GPS 이야기를 했습니다.

발표자와 슬라이드 내 인물은 동일 인물입니다.

세션2. 멘토님 이야기

▲김익수 멘토님

언제나 함께해주시는 김익수 멘토님입니다. 멤버들이 갖지 못한 경험치를 공식모임 시간에 늘 나눠주고 계십니다. 멘토님이 없었더라면 우리는 함께하지 못했을 거에요.

올해도 STEW는 김익수 멘토님과 함께 합니다.

세션3. 올해의 단어

한 해를 여는 S모임은 ‘올해의 단어’를 만드는 모임입니다. 자신이 원하는 한 해 버킷리스트를 적고, 버킷리스트를 아우르는 하나의 단어를 선정합니다. 멤버들은 올해의 단어를 발표하며, 한 해 목표를 공식화 합니다.

2015년부터 시작된 올해의 단어 시간은 멤버들에게 가장 좋은 반응을 얻는 활동 중 하나인데요. 12월 열리는 STEW인의 밤에 물어보면 대부분 올해의 단어를 기억하지 못하는 것은 비밀입니다.

▲오세용 ‘English’

오세용 팀장은 ‘English’로 정했습니다. 지난 1년간 영어때문에 정말 많은 고통을 받았다고 하는데요. 앞으로도 고통 받을 생각에 기필코 공부를 하겠다 마음 먹었다 합니다.

하지만 아직 영어 계획을 세우지 못한 것은 비밀…

▲최보승 ‘안정’

최보승 멤버는 안정적인 한 해를 보내고 싶습니다. 1년간 콜롬비아에서 공부를 하고 왔는데요. 좋은 직장도 얻었고, 이제는 단단한 미래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물론 12월엔 올해의 단어를 잊겠죠?

▲고대승 ‘느림보’

느림보가 되고 싶은 고대승 멤버입니다. 톨게이트를 돌아가는 것만으로는 부족한 것 같습니다.

▲진유리 ‘안식년’

STEW 1호 다재다능을 담당했던 진유리 멤버는 이제 좀 쉬고 싶습니다. ‘안식년’ 푹 쉬는 신혼 생활이 되기 바랍니다.

▲김지용 ‘유종의 미’

지친 김지용 대표입니다. 유종의 미를 거두고 싶다고 하는데요.

끝은 새로운 시작이죠.

▲서보경 ‘Smooth’

눈을 감은 사진 뿐인 서보경 멤버입니다. 스무스한 한 해를 보고 싶다는데, 기획자로 새로운 도전을 하는 것을 보면 스무스 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곧 홈페이지를 리뉴얼 한다고 합니다.

▲김익수 멘토님 ‘새로운 도전’

늘 도전하시는 멘토님. 올해도 새로운 도전을 계획하고 계십니다.

STEW는 멘토님을 믿고 따라갑니다 😀

▲황보정아 ‘we, near’

황보정아 대표가 브랜드명을 바꿉니다. ‘we, near’ 정수기가 아닙니다.

베트남에서 신사업을 가져올 확률도 있습니다. 주류사업일 수도 있지요.

▲이윤석 ‘ROUTINE’

이윤석 멤버는 올해 서른이 됐습니다. 대학원 졸업과 함께 아홉수를 탈출한 그는 앞으로 생산적이고 긍정적인 습관을 많이 만들고 싶답니다. 그래서 ‘Routine’

그런데, 투자는 이제 또 안하나요?

 

5월 The T of STEW

S모임을 무사히 마친 STEW는 멤버들과 나눈 목표에 열심히 다가가고 있습니다. 2019년 5월에 열릴 The T of STEW에서는 그동안의 도전 이야기를 나눌 수 있겠죠.

STEW는 올해도 함께 이야기 하고, 함께 꿈 꿉니다.

Author

글 쓰는 감성 개발자 | STEW 팀장 | 아비랩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