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김나영

Browsing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 밀란 쿤데라

사실 이런 고전소설을 읽어본 게 얼마만인지 모르겠다. 이번 달 지정도서로 이 책이 정해졌을 때, 오히려 책의 두께보다 이런 류의 책을 읽게 된 신선함에 더 매력을 느낀 것 같다. 사실 책의 1/3 가량 읽을 때 쯤…. ‘그냥 아무 생각없이 읽어도 되는 고전소설이 맞나?’ 이런 생각을 했다. 조금은 불쾌하고, 내 머릿속으로는 이해 안되는 행동들이 꽤 있었다. 토마시의 강압적이고 명령적인 태도, 사비나와 테레자의 관계, 프란츠의  전부인에 대한 태도… 많은 사람들에게 인생 책이라고 꼽히는 책이었지만 내가 이해하기는 아직 조금은 어려운 부분이 많았다.  그래도 책을 읽으며 인상깊었던 부분들에 대해 몇 자 적어보려 한다.

진리 속에 산다는 것이 무엇일까? 

사비나에게 있어 진리 속에서 산다거나 자기 자신이나 타인에게 거짓말을 하지 않는 다는 것은 군중 없이 산다는 조건에서만 가능한 일이다. 하지만 늘 우리는 군중, 대중 속에서 우리를 관찰하는 눈에 자신을 맞추며 살아가고 있다. 즉, 군중이 있다는 것, 군중을 염두에 둔다는 것은 거짓 속에 사는 것이라고 사비나는 생각한다. 

프란츠에게 있어서 ‘진리 속에서 살기’란 사적인 것과 공개적인 것 사이에 있는 장벽을 제거하는 것을 뜻했다. 개인적인 삶 속에서의 모습과 공적인 삶 속에서의 모습은 별개이며, 자신의 인생에 이를 깨는 행위는 있을 수 없다고 생각했는지 모른다. 그러나 “그의 부인이 사비나에게 “목걸이가 흉측하네요!”라고 말하는 것을 듣고, 그는 계속해서 거짓 속에서 사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깨달았다.“는 부분을 통해 더 이상 그는 가만히 있을 수 만은 없었을 것이다.

이 모습을 보면서 그의 부인에게 대놓고 상처를 주는 모습이 보기 좋지는 않았지만 개인적인 그의 심정은 홀가분 이었을 것이다. 이후 프란츠는 사비나와 함께 하기 위해, 그의 부인과 이별을 했지만, 결국 사비나는 그를 선택하지 않았다. 여기서 사비나는 그동안 그녀를 짓눌렀던 감정들이 존재의 참을 수 없는 가벼움, 삶의 가벼움과 무거움 사이에서 벗어나고자 한 것이 아니었을까 한다. 

인생을 단순히 이분법으로 나눌 수는 없을 것이다. 무엇이 좋은 것인지, 무엇이 나쁜 것인지는 아무도 알 수 없다. 물론 정답도 없다. 하지만 단 한 번 뿐인 인생은 가벼움과 무거움이라는 모순 속에 있기에 인생을 너무 무겁게만 대할 필요도 없는 듯 하다.

책을 읽으면서 사실 사랑이라는 관점에서는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 많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책을 읽어나갈 수 있었던 것은 사람마다 각자의 사랑 방식이 있고, 각자가 살아가는 인생이 다르다는 것은 결코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었다. 책 속에서 토머시, 테레자, 사비나, 프란츠 주인공들이 삶의 많은 변화를 통해 각자가 깨닫는 바가 다르 듯, 나 역시도 인생의 변화 속에서 수많은 변화들을 인정하고 존중하고 선택하면서 살아가야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한줄평: 연애세포가 살아날까 하는 부푼 마음으로 책을 읽었으나, 나에게는 심오하고 또 심오했다.

평점: ★★☆☆☆

STEW 2020.7월 지정도서 <지리의 힘>

나는 여행을 참 좋아한다. 그래서 지금까지 30개 가까운 나라들을 다녀왔던 것 같다. 전세계를 다니면서 정작 세계지리에는 무지했던 것 같다. 이번 지정도서를 읽으면서, 지리의 힘, 자연의 힘이 얼마나 강력한지 알 수 있었고, 그 중에서도 가장 기억에 남는 곳이 있다면 단연 ‘미국’이다. 

미국이 어떻게 강대국이 되었고, 지금 이 순간에도 어떻게 강대국을 유지해가는지 이해할 수 있었다. 지리적 축복을 타고난 것도 있지만 운이 좋았다고도 말할 수 있다. 위로는 이민족의 침입이 어려운 자연환경을 가진 캐나다가 있고, 아래로는 사막이 방패역할을 해주는 멕시코가 있다. 책에서 말한다. “미국은 침략과 정복이 거의 불가능한 나라다”라고 말이다. 또한 에너지마저 자급자족하게 되면서 미국은 강대국이 될 수 밖에 없는 환경이 되었다. 이러한 지리적 특성을 보면서 우리의 삶이 얼마나 땅에 지배 당하는지 알 수 있었다. 단순히 땅의 문제만은 아니다. 강과 산, 사막과 호수, 그리고 바다에 의해 어느 정도는 결정된다는 것이다.

이 모습을 보면서, 우리나라의 지정학적 상황을 생각해보게 되었다. 우리나라도 지리적 이유 때문에 피해를 받았다고 하면 받은 지역이다. 수많은 산맥들이 있지만 알프스 산맥 같은 제대로 된 산맥이 있었더라면 침략을 그렇게 받지는 않았을 것이다. 즉, 중국과 일본으로부터 침략을 받을 수밖에 없는 열린 구조였다는 것이다. 물론 침략받을 수 있다는 이야기는 반대로 진출 할 수 있다는 이야기이다. 
글로벌 시대를 살고 있는 지금 이 순간, 우리는 각 세계의 지도자들의 성향과 이념, 기술 말고도 여러 요인들에 의해 영향을 받게 된다. 그러나 그 영향은 일시적이다. 세대가 바뀌어도 산맥, 천연자원이나 식량 자원에 대한 접근 등은 피할 수 없는 요소이다. 결국 이념은 스쳐 지나가도 지리적 요소는 오랜 세월이 흘러도 그대로 남는다. 

지금 이 순간에도 우주까지 진출해 가는 한 우주 공간에서의 정치 투쟁도 불가피해보인다. 지리의 중요성을 알기에, 우주로 진출해 새로운 기회를 발견해 나가고자 하는 모습에서, 자연이 준 것에서 최대치를 얻어 내기 위해 경쟁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지금의 이러한 도전이 빛날 수 있도록 서로 힘을 모아야 한다. 지리가 과거, 현재, 미래를 주시하는 만큼, 또한 앞으로 지리가 우리 삶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세계 경제를 어떻게 좌지우지 하는지 더욱 더 관심을 갖게 되었다. 

한줄평 : 늘 그렇듯 지리적 요소가 우리의 삶에 미치는 영향은 크다.

별점: ★★★★

인상깊은 문구: 우리의 삶은 언제나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땅>에 의해 형성되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