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게 된 동기

2020 STEW 3월 지정도서

한줄평

어떻게 성공에 가까워지는가

서평

 자기 계발서를 좋아하지만 특유의 뻔한 이야기를 늘어놓을 때면 그만 책을 덮고 싶을 때가 많다. 이번 책도 읽기 전 제목부터 느껴지는 딱딱함으로 선 듯 읽기 꺼려졌다. 그 예상과 느낌은 초반까지 계속됐다. 하지만 중반이 되고 책을 덮을 때쯤 내 메모장에는 해야 할 일들이 가득했다. 현재 갈 길을 잃은 나에게 그 길을 알려주는 지침서로 충분했다.

 예전에 정확히 기억나진 않지만 카톡 프로필에 지루함 속에 진리’라는 문구가 마음에 들어 한동안 적어둔 기억이 난다. 오글거리지만 ‘돌아보면 나는 항상 멋진 사람, 좋은 사람, 성공한 사람이 되고 싶었다. 하지만 그렇게 되는 것은 당연히 너무 힘들다. 그렇게 내 이상과 현실의 간격은 점점 빠르게 커져갔다. 작가의 말처럼 ‘시간은 성공과 실패 사이의 간격을 벌려놓았다.’

 나도 알고 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농구선수 코비 브라이언트도 그 재능에 매일 같은 연습을 했고 피겨선수 김연아 선수도 보이지 않는 수많은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보이는 화려한 것을 보고 나도 그런 사람이 되고 싶지만 막상 실행하기는 어렵다. 그렇게 늘 미루고 포기해온 내가 생각하는 멋진 사람이 되기 위한 방법이 이 책에 잘 정리되어 있었다.

 책의 마지막이 아까워 올수록 빠져나갈 구멍이 없었다. 말 그래도 프로의 경지가 아니라면 하고 싶은 것을 못할 이유가 없었다. 나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 어마어마한 개선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왔고 개선을 위해 대책을 만들고 그 대책은 며칠 못 가서 실패하고 말았다. 그렇게 나를 늘 실패하는 사람이라고 압박했다. 작가의 말처럼 문제는 ‘시스템’이었다.

 우연인지 책에서 안내하는 습관 만드는 방법대로 하고 있는 습관들이 있다. 아마 책에서 안내하는 대로 행동하고 있기에 2020년 1월 1일부터 지금까지 해오고 있는 것 같다. 하지만 아직 만족하기엔 이르다. 책을 읽으며 메모했던 것들을 잘 정리하고 내가 생각하는 목표를 위한 ‘시스템’을 구축해야겠다. 마지막에 문제는 내가 아닌 나의 시스템이라는 위안도 나에게 큰 용기가 되었다.

인상 깊은 문구

  • 습관이 가져오는 변화는 비행기 경로가 몇 도 바뀌는 것과 같다. 로스엔젤레스에서 뉴욕으로 비행한다고 생각해보자. 로스엔젤레스 골항을 출발한 조종사가 남쪽으로 단 3.5도만 경로를 조정해도 우리는 뉴욕이 아니라 워싱턴 D.C.에 착륙하게 된다. 비행기 앞머리가 단 몇 미터 움직이는 것처럼 작은 변화라 해도, 미국 전체를 가로질러 간다고 하면 수백 킬로미터 떨어진 곳에 도달하는 것이다.
  • 시간은 성공과 실패 사이의 간격을 벌려놓는다.
  • “세상이 날 외면했다고 여겨질 때 나는 석공을 찾아간다. 석공이 100번 망치를 내리치지만 돌에는 금조차 가지 않는다. 101번째 내리치자 돌이 줄로 갈라진다. 나는 그 마지막 타격으로 돌이 갈라진 게 아님을 알고 있다. 그건 그전에 계속 내리친 일들의 결과이다.”
  • 나는 내가 얻어낸 결과들이 처음에 세웠던 목표와는 거의 관계가 없고, 사실 모든 것은 시스템에 달려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 더 나은 결과를 내고 싶다면 목표를 세우는 일은 잊어라. 대신 시스템에 집중하라.
  • 언젠가 휠체어를 사용하는 남자에 관한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 움직임이 제한되어 힘들지 않느냐는 질문에 남자는 이렇게 대답했다고 한다. “저는 휠체어 때문에 제약을 받지 않습니다. 휠체어는 오히려 자유를 주지요. 휠체어가 없다면 저는 침대를 떠날 수도. 집을 나설 수도 없을 테니까요.”
  • 동작은 유효하지만 결코 그 자체로 결과를 만들어내지는 않는다.
  • 처음의 실수가 절대 나를 망치지는 않는다. 하지만 뒤이어 또 실수할 수 있다. 한 번 거르는 것은 사고다. 두 번 거르는 것은 새로운 습관의 시작이다.
  • 잠시 그동안 배운 것을 무시하라. 새회가 우리에게 말해준 것을 무시하라. 다른 사람들이 우이레게 기대하는 것을 무시하라. 그리고 내면을 향해 물어보자. ‘내게 무엇이 자연스럽게 느껴지는가? 언제 살아 있음을 느끼는가? 진짜 내 모습은 어떤 것이라고 느끼는가? 마음속으로 판단하거나 사람들의 비위를 맞추려고 하지 마라. 결정을 추측하지 말고, 자기비판을 하지도 마라. 자신을 이끄는 것, 즐거운 것을 그저 느껴라. 믿음과 자신감이 일어나고 있다면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는 것이다.
  • 성공의 가장 큰 위협은 실패가 아니라 지루함이다.
  • 화가 나거나 고통스럽거나 고갈되었거나 기타 등등의 일이 일어났을 때 앞으로 나아가는 것. 이것이 전문가와 아무추어의 차이를 만들어낸다.
  • 자기 인식 결여는 독이다. 숙고와 복기는 해독제다.
  • 습관을 바꾸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문제는 당신이 아니다. 문제는 당신의 시스템이다. 나쁜 습관들은 계속 반복되는데 이는 당신이 변화하길 원치 않아서가 아니라 잘못된 시스템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 호기심이 있는 것이 똑똑한 것보다 낫다. 동기와 호기심이 있는게 똑똑한 것보다 중요하다. 그것이 행동을 이끌기 때문이다. 똑똑함은 그 자체로 결과를 가져오는 법이 없으며 행동을 방해한다. 행동을 촉구하는 것은 욕망이지, 똑똑함이 아니다. 스타트업 투자자 나발 라비칸트의 말처럼 “뭔가 하기 위한 트릭의 첫 단계는 그것에 대한 열망을 배양하는 것이다.”
Author